득표결과

현기환 前수석 공천개입 녹취도 공개

송찬욱 기자 , 홍수영기자

입력 2016-07-20 03:00:00 수정 2016-07-20 08:28:41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저와의 약속은 대통령한테 한것과 같아”
현기환 “대통령 판 적 없어… 답답”
서청원 측근 “녹취, 쓰레기 같은 짓” 선관위 “조사의뢰 있으면 확인할 것”




“저하고 약속하고 얘기한 건 대통령한테 약속한 거랑 똑같은 것 아니냐.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면 얼마나 복잡한지 아느냐.”

19일 한 언론이 추가로 공개한 녹취 파일에서 현기환 전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은 이렇게 김성회 전 의원에게 말한 것으로 나온다. 4·13총선을 앞두고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인 최경환 윤상현 의원에 이어 당시 정무수석이 직접 김 전 의원에게 지역구를 옮기라고 종용했음을 보여주는 내용이다.

김 전 의원이 “이게 VIP(박근혜 대통령) 뜻이라면 내가 따를게”라고 하자 현 전 수석은 “예, 따르세요. 길어져 봐야 좋을 것 없습니다. 판단 제대로 하시라”라고 했다. 현 전 수석은 또 “‘서청원 전 대표 가는 지역(경기 화성갑)엔 안 가겠다. 그건 약속한다’ 저한테 그랬습니까, 안 그랬습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현 전 수석은 이날 동아일보와 통화에서 ‘나와의 약속이 대통령과의 약속’의 의미에 대해 “본인(김 전 의원)이 서 전 대표 출마 지역에 나가지 않겠다고 먼저 얘기를 했으니 약속을 지키라는 것”이라며 대통령을 판 게 아니라고 말했다. 이어 “(총선 앞두고) 다 버리고 나오겠다고 하니 신중하게 판단하라고 얘기한 것”이라며 “이걸 공천 개입이라고 하니 답답할 노릇”이라고 해명했다.

어쨌든 화성병으로 옮긴 김 전 의원에 대한 친박계의 ‘공천 보장’ 약속은 실패했지만 막판까지 ‘김성회 구제’ 시도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3월 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서 의원은 “‘○○○(화성병 공천자)은 과거 범죄 사실 등 문제가 있으니 재의해 달라”는 의견을 냈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공관위는 이후 공천자를 배제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지지율에서 김 전 의원을 상당히 앞서 그대로 공천을 확정했다.

서 의원의 측근인 이우현 의원은 김 전 의원을 향해 “남자의 세계에서 가장 인간쓰레기 같은 행동을 했다”고 비판했다. 김 전 의원 측은 “억울해도 묻고 가려 했다. 갑자기 (사건이) 터져 굉장히 당황스럽다”며 녹음 파일 유출 사실을 부인했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경선 방해에 대해) 후보자의 조사 의뢰가 있으면 확인 조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수영 gaea@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송찬욱 기자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