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곳곳 변수 여수 격전지 예고…목포 박지원 아성에 대항마는

뉴시스

입력 2019-04-14 07:14:00 수정 2019-04-14 07:17:02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순천 서-노-장 민주 3강 공천경쟁…고흥..황주홍 무너뜨릴 민주 후보는?

제21대 국회의원을 뽑는 내년 4·15 총선에서 전남 여수는 그 어느 지역보다도 뜨거운 선거전이 펼쳐질 전망이다.

2개 선거구의 통폐합 여부와 민주평화당·바른미래당 호남 출신 의원들의 제3지대 창당 가능성, 주승용 의원의 불출마여부 등 곳곳에서 변수가 도사리고 있어 예측 불허의 선거판이 될 수 있다.

안갯속 구도여서 그런지 현재 선거구 기준으로 출마예상자가 20명에 육박한다.

여수갑선거구는 민주당 후보 경쟁 예상자로 김유화 전 여수시의원, 김점휴 전 국가균형발전위 자문위원, 송대수 여수박람회재단이사장, 주철현 현 지역위원장 , 한정우 전 지역위원장 직무대행, 한현석 당국민통합위원회위원, 이신남 청와대 선임행정관 등이 거론되고 있다. 자유한국당 임동하 당협위원장, 바른미래당 최도자 국회의원, 민주평화당 이용주 국회의원 등의 출마가 예상된다.

여수을선거구는 민주당 후보군으로 권세도 당국민통합위원회부위원장, 김순빈 전 여수시의회부의장, 김형곤 전남도당 부위원장, 박완규 당부대변인, 정기명 지역위원장 등이 있고 한국당 김성훈 당협위원장, 미래당 주승용 국회부의장, 평화당 박정채 지역위원장 등이 예비후보군으로 분류되고 있다.

인구 감소로 인해 2개 선거구가 통합될 가능성이 높은 여수가 예상대로 현실화될 경우 이용주 주승용 현역 국회의원 2명과 민주당 공천자의 3강 구도의 선거전이 예상된다. 4선의 주 의원의 불출마설도 있지만, 설에 불과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지역정가의 분석이다.

평화당과 미래당 호남 출신 의원들이 헤쳐 모여 제3지대 신당을 창당할 경우 이용주 주승용 의원간 공천경쟁도 가능한 시나리오다. 다만, 음주운전에 적발돼 전국적 논란이 된 이용주 의원이 당내에서 공천을 받을수 있을지는 두고봐야 할 것 같다. 공천을 받지 못하면 무소속 출마 강행도 예상된다.

현역 의원 2명을 넘고 민주당 깃발을 꽂을 경쟁력 후보가 누군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주철현 정기명 현 지역원장들이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는 가운데 1차 공천장을 거머쥐기 위한 치열한 예선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순천은 민주당 공천경쟁이 본선보다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 후보군으로 김광진 전 국회의원, 김영득 전 부대변인, 노관규 전 순천시장, 서갑원 지역위원장, 장만채 전 전남도교육감이 거론되고 있고 민중연합당 김선동 전 국회의원, 무소속으로 이정현 국회의원, 구희승 변호사, 손훈모 변호사, 양효석 회계사 등의 출마가 예상된다.

민주당 공천경쟁은 노관규 전 시장과 서갑원 현 지역위원장간 양강구도에 장만채 전 전남교육감이 다크호스로 부상할 것으로 보인다. 노 전 시장과 서 위원장이 그동안 기반을 많이 닦아왔으나 장 전 교육감 역시 지난해 전남도지사 출마준비를 하면서 상당한 조직력을 갖췄다는 평가다.

‘탄핵정국’에 무소속 길을 걸을 수밖에 없었던 이정현 국회의원과 민중당 김선동 전 의원의 뚝심이 얼마나 발휘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목포는 ‘정치9단’ 박지원 의원의 공고한 아성을 민주당 후보가 깨뜨리고 세대교체를 이룰지 주목되는 지역이다.

민주당 경선주자로 김현진 전 국회의원 비서관, 우기종 전 전남도정무부지사, 조요한 전 목포시의원, 김원이 서울시정무부시장, 배종호 전 KBS 뉴욕특파원 등이 후보군으로 분류되고 있으며 평화당 박지원 의원과 정의당 윤소하 의원이 도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때 ‘손혜원’ 논란으로 곤욕을 치렀던 박지원 의원은 잦은 중앙 방송매체 출연을 통한 ‘공중전’과 지역구 관리를 위한 ‘금귀월래(金歸月來)’ 진지전을 병행하면서 총선에 대비하고 있다.

민주당은 ‘박지원 대항마 찾기’에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위원장인 우기종 전 전남도부지사와 김원이 서울시 정무부시장, 배종호 전 기자간 공천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누가 공천장을 거머쥐듯 고령에 예전 같지 않은 박 의원의 기세를 집요하게 공략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평화-정의 3당 경쟁구도에서 윤소하 의원의 선전여부도 눈여겨 볼 대목이다.

고흥·보성·장흥·강진은 민주당 후보군으로 김수정 중앙당 정책위부의장, 김승남 전 국회의원, 박병종 전 고흥군수, 신문식 전 국회의원 등이 자천타천으로 거론되고 있으며 평화당 황주홍 의원이 3선 고지를 향해 뛰고 있다.

강진군수 출신 황 의원은 지난해 군수선거에서 평화당이 승리한 고흥을 중심으로 비교적 민주당 후보군보다 조직력에서 앞서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장흥은 무소속, 보성·강진은 민주당 소속이 군수다. 복합선거구 총선에서 단체장 조직이 상당한 역할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주목해야 할 대목이다.

올초 민주당 복당을 추진했다가 좌절된 정종순 장흥군수에 대해 민주당 중앙당이 복당을 허용할지 여부도 앞으로 총선 정국에 변수가 될 전망이다

최근 지역행사에서 민주당 김승남 전 의원과 송귀근 고흥군수간 신경전 양상의 파열음이 들려 내년 총선에서 민주-평화 후보간 치열한 한번 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무안=뉴시스】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