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검찰, ‘이미선 후보 주식 의혹’ 증권범죄합수단 배당

뉴시스

입력 2019-04-16 17:49:00 수정 2019-04-16 17:51:12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자유한국당, 대검찰청에 이 후보자 부부 고발
국회 청문회 과정서 불법 주식거래 의혹 제기


불법 주식 거래 의혹 등으로 검찰에 고발된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부부에 대한 수사가 검찰 증권범죄합동수사단에서 진행된다.

서울남부지검은 자유한국당이 이 후보자와 남편 오충진 변호사를 대검찰청에 자본시장법 위반,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고발한 사건을 접수, 증권범죄합동수사단에 배당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후보자는 청문회 과정에서 부부 재산의 83%에 달하는 35억여원을 주식으로 보유한 사실이 전해져 논란이 일었다. 또 이 후보자 부부가 주식을 보유한 기업 관련 사건을 맡으면서 비공개 내부정보로 주식거래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15일 대검찰청을 찾아 이 후보자 부부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당시 이만희 자유한국당 의원은 “사법부의 고위 법관이 5000여건이 넘는 주식 거래를 한 사실 자체가 국민 정서에 맞지 않는다”며 “기업의 내부 정보를 활용한 정황도 발견되고 재판까지 담당했다면 참으로 부적절한 행동이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무산된 이 후보자와 문형배 후보자와 관련해 국회가 오는 18일까지 보고서를 다시 송부해달라고 이날 요청한 상태다.

【서울=뉴시스】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