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외신들 “北,하노이 회담 결렬 후 첫 무기시험” 큰 관심

뉴시스

입력 2019-04-18 10:51:00 수정 2019-04-18 10:53:04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NYT "김정은, 협상의 판돈 올리겠다는 의사 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7일 국방과학원이 진행한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시험을 참관했다는 조선중앙통신의 18일 발표에 외신들이 큰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북한의 이번 시험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이 조만간 비핵화 협상의 판돈(stakes)을 올리겠다는 의사를 나타낸 것으로 해석했다.

또 북한이 데드라인으로 정한 올해말까지 대북제재가 완화되지 않으면 2017년 북미간에 갈등으로 이어졌던 무기실험이 재개될 수도 있고, 그렇게 된다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020년 미 대선 전에 자신의 핵심 외교정책 이니셔티브가 무너지는 두려운 상황에 직면하게 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NYT는 김정은 위원장 역시 미국의 제재를 완화시키는데 실패했다는 점에서 북한 내부적으로 압박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매서추세츠공대(MIT)의 핵확산전문가인 비핀 나랑 교수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서해발사장을 재건하고, 탄도미사일 시설들을 계속 운영하며, 영변(핵시설 유지)으로 김정은은 ‘내 총에 총알이 들어있지만, 아직은 발사하지 않겠다’고 전하고 있는 듯하다”고 밝혔다.

영국 BBC는 지난 2월 하노이 회담이 결렬된 후 북한에서 공개적인 무기시험이 이뤄지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지적했다. 또 정확한 무기 종류는 알 수없지만, 조선중앙통신의 보도를 근거로 할 때 장거리탄도미사일이기 보다는 단거리 무기일 것으로 추정했다.

독일 도이체벨레 역시 하노이 회담 결렬 후 북한의 첫 무기시험에 주목하면서, 앞서 지난해 11월에도 김정은 위원장이 ‘전술무기’ 시험을 참관한 적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호주 ABC방송은 김위원장이 무기시험을 참관하기는 지난해 11월 이후 처음이라면서, 북한 서해발사장 및 영변핵시설에서 움직임이 관측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시험이 이뤄진데 주목했다.
【서울=뉴시스】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