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볼턴 “3차 북미회담 이뤄지려면 北 핵포기 ‘진정한 징후’ 필요”

뉴욕=박용 특파원

입력 2019-04-18 11:31:00 수정 2019-04-18 11:38:11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존 볼턴. 동아일보 DB
‘대북 강경파’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이뤄지려면 회담 전 북한이 핵을 포기하겠다는 ‘진정한 징후(real indication)’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볼턴 보좌관은 17일(현지 시간) 블룸버그통신과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북한으로부터 무엇을 보기를 원하는지에 대한 질문을 받고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기 위한 ‘전략적 결정’을 했다는 진정한 신호(real indication)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진정한 합의를 이뤄낼 수 있다면 3차 북미 정상회담을 할 준비가 충분히 돼 있다”고도 덧붙였다.

특히 그는 ‘비핵화를 향한 진전이 이뤄져 왔느냐’는 질문에 “현 시점에서는 그렇게 말할 수 있다고 이야기하지 않겠다”고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내냈다.

볼턴 보좌관은 “우리는 한국 정부와 매우 긴밀한 상태를 유지하려고 노력해 왔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과 이야기해보려고 시도할 예정인 만큼, 우리는 이를 매우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고도 했다. 이어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빅딜’에 대해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제시한 북한 비핵화 ‘빅딜’ 제안을 고수하면서 대화 재개를 위해 남북간 대화 상황을 지켜보면서 북한의 추가 메시지를 확인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블룸버그통신은 “볼턴 보좌관의 발언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 행정부의 다른 인사들에 비교해 북한의 의도나 협상 전망과 관련해 보다 비관적 어조를 띠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북미 양국이 상대의 양보를 요구하는 장기 탐색전에 돌입해, 비핵화 협상 교착 국면이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뉴욕=박용 특파원park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 블로그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