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교도통신 “김정은 위원장 24~26일 러시아 방문 유력”

뉴스1

입력 2019-04-18 19:53:00 수정 2019-04-18 20:10:13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북러 회담 장소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섬 극동연방대 유력
“북측 의향 따라 김 위원장 방문 계획 변경될 수도”


북한과 러시아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26일 러시아를 방문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정하고 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18일 보도했다.

통신은 북러 관계자를 인용, “김 위원장이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의 루스키 섬에서 푸틴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을 열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특별열차로 러시아를 방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러 정상회담 장소로는 루스키 섬 내에 있는 극동연방대 스포츠용 건물 1동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이 건물 내에 “김 위원장의 방문과 관련해 17~24일까지 폐쇄”, “기술적 이유로 17~30일까지 폐쇄” 등 안내문이 부착됐다.

러시아 당국은 김 위원장의 방문 계획과 관련해 이미 지난주 관계 각처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북러 관계자들은 북측 의향에 따라 북러 회담 일정이 변경될 가능성이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