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광주 시내버스 노사 임금협상 타결…파업 철회

뉴시스

입력 2019-05-14 17:03:00 수정 2019-05-14 17:55:10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광주지역 시내버스 노사가 막판 진통 끝에 임금협상을 타결시켜 버스파업이 철회됐다.

14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시내버스 노사는 전면파업을 하루 앞두고 이날 오후 전남노동위원회에서 2차 조정회의를 갖고 임금 총액기준 6.4% 인상에 합의했다.

노조의 요구대로 근무조건이 비슷한 대전과 임금인상률이 차이가 있을 경우 그 차익 분은 2020년 임금에 반영키로 했다.

월 16만원 인상분을 시급으로 전환해 지급하며 올해 8만원, 2020년 8만원으로 나눠서 인상한다.

광주는 7월부터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른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과 맞물려 전국 연대파업이 예고됐으나, 광주 시내버스 노사는 5·18기념행사, 2019광주세계수영대회 등을 앞두고 상호 양보를 통해 합의를 이끌어 냈다.

노조는 주요 쟁점인 시급 10.9% 인상, 대전과 동일 수준 임금 인상, 월 근로일수 2일 단축분 임금보전 등을 고수하면서 파업 찬반투표를 벌여 95%의 압도적인 찬성으로 가결시켰다.

하지만 파업시 시민들이 겪게 될 불편과 지역의 경제여건 등을 감안해 임금인상률을 하향 조정했다.

사측과 광주시도 임금 인상 명분에는 공감하면서도 적자 운영을 이유로 3~4년간 단계적 인상을 주장하다가 한 발 물러섰다.

사측은 운전원의 복지를 향상시키기 위해 매년 3억원의 복지기금도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합의에 따라 6.4%를 인상하면 운전원의 월 임금은 현재 352만4000원에서 374만원으로 전국 대비 중위권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노사상생의 도시인 광주에서 시내버스 운행 중단에 따른 시민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인내심을 갖고 끝까지 협상에 임해주신 노사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광주시는 앞으로도 시민들이 이용하기 편리하고 안전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광주=뉴시스】
추천해요

[관련이슈]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