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대한항공, 1분기 영업이익 16%↓…‘대형기 정비 시즌’ 영향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5-15 18:30:00 수정 2019-05-15 18:41:27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대한항공은 올해 1분기 매출액이 3조49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했다고 밝혔다. 1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는 설명이다. 영업이익은 대형기 정비비 증가로 16.2% 감소한 1482억 원에 그쳤다. 이번 정비비 증가는 대형기 정비 주기가 도래함에 따라 발생하게 됐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영업이익이 다소 감소했지만 15분기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며 “안정적으로 이익을 기록할 수 있는 영업구조를 구축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달러강세에 따른 외화환산손실 발생으로 당기순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부문별로는 여객 부문의 경우 여행 및 상용 수요가 꾸준히 증가했고 델타항공 조인트벤처 효과에 힘입어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조인트벤처 시너지를 바탕으로 미주노선 탑승률이 3%가량 증가했다고 대한항공 측은 전했다.

화물 부문은 미·중 무역분쟁 및 글로벌 경기 둔화 영향으로 매출이 감소했다. 하지만 고수익 화물상품 판매 확대와 여객기를 이용한 화물 수송 극대화 등 수익 중심 영업 전략을 토대로 전년 대비 단위당 수익(Yield)은 1.9% 상승했다고 강조했다.

대한항공은 올해 2분기 황금연휴 시즌과 IATA 연차총회 개최(6월), 미국 보스턴 신규 취항 등 호재를 바탕으로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차별화된 노선 운영 전략과 소비자 편의 강화 등 수익 중심 경영을 지속 추진해 실적을 개선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추천해요

관련기사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