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아시아나항공, 1분기 영업이익 72억원…전년比 89.1%↓

뉴스1

입력 2019-05-15 19:25:00 수정 2019-05-15 19:25:44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분기 매출 1조7232억원 영업이익 72억원 기록
“신기재·신규취항·비수익노선운휴 등으로 수익성 회복하겠다”


아시아나항공 정기 주주총회가 열린 29일 오전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주주들이 총회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2019.3.29/뉴스1 © News1
아시아나항공이 글로벌 경기 둔화 등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대폭 줄었다. 아시아나항공은 신기재 도입, 신규취항 및 비수익 노선 운휴를 통해 수익성을 회복한다는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1조7232억원, 영업이익 72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0.2% 증가해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으나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89.1%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최근 환율상승에 따른 외화환산손실 영향으로 적자 전환했다.

여객 부문은 유럽 노선과 중국 노선 호조로 매출이 증가했으나 화물 부문 실적이 부진했다. 화물 부문 부진은 글로벌 경기 둔화로 인한 IT 수출기업의 물량 감소에 따른 영향으로 매출 및 수익성이 감소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아시아나항공의 1분기 부채비율은 올해부터 운영리스 회계기준이 변경되며 연결기준 895%를 기록했다. 다만, 지난 4월 채권은행의 자금지원 계획에 따라 영구전환사채 4000억원이 발행되고 기존 발행됐던 1000억원 중 800억원이 4~5월 사이 전환되면서 4800억원 수준의 자본이 이미 확충됐다.

향후 예정된 영구전환사채 1000억원의 추가 발행이 완료될 경우 상반기 기준 부채 비율은 1분기 애비 400~500%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시아나항공은 부진한 실적을 타개하기 위해 수익성 제고 및 효율 강화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먼저 신기재 도입(A350‘A321 NEO)을 통해 기재 경쟁력을 강화하고, 연료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 Δ희망퇴직 및 무급휴직을 통한 인건비 절감 Δ비수익 노선(사할린, 하바로프스크, 델리, 시카고) 운휴 Δ퍼스트 클래스 폐지 Δ몽골, 중국 등 신규 노선 운영 등의 다양한 방안을 시행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 에어부산도 이날 분기보고서를 통해 1분기 실적을 공시했다. 부산지역 경기 침체와 함께 일본 노선 탑승률이 줄어든 영향으로 수익성이 대폭 악화됐다. 에어부산의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68.1% 감소한 55억원을 기록했다.

(서울=뉴스1)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