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타다 반대” 택시운전사 네번째 분신

한성희 기자

입력 2019-05-16 03:00:00 수정 2019-05-16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승합차 호출 서비스인 ‘타다’에 반대하는 택시 운전사가 15일 분신해 숨졌다. 카카오모빌리티의 출퇴근 차량 공유(카풀) 등 새로운 형태의 차량 공유 서비스 도입에 반발한 택시 운전사가 분신한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서울 남대문경찰서에서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20분경 서울광장 인근 도로에서 서울 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소속 운전사 안모 씨(76)가 분신했다. 안 씨는 자신이 몰던 K5 택시를 도로에 세운 뒤 차량 밖으로 나와 몸에 인화성 물질을 끼얹고 불을 붙였다. 안 씨는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안 씨가 몰던 택시의 앞뒤쪽 곳곳에는 ‘공유경제로 꼼수 쓰는 불법 타다 OUT’이라고 적힌 스티커가 붙어 있었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은 이날 오후 2시경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차량 공유 서비스 퇴출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한성희 기자 chef@donga.com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