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제주 펜션서 전 남편 살해 30대 여성 “시신 바다에 버렸다”

뉴시스

입력 2019-06-03 14:55:00 수정 2019-06-03 14:55:24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경찰이 제주지역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살해한 30대 여성에게서 “변사체를 제주와 완도 사이의 해상에 버렸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드러났다.

3일 제주 동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살인 및 시체유기 혐의를 받는 고모(36·여)씨가 경찰 조사에서 시신 유기 장소를 진술했다.

경찰은 고씨의 진술을 토대로 이날 오전 제주해경 측에 ‘변사체 수색 요청’ 공문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해경은 함정 3척을 동원해 해당 항로를 중심으로 수색활동에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고씨의 구체적 진술이 확보되므로써 경찰 수사에 속도가 날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알려진 것과는 다르게 고씨가 경찰 조사에서 여러 주장으로 하고 있는 사실도 새롭게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고씨가 주장하는 부분이 있다”면서 “(정황상)논리가 맞지 않는 부분이 있고, 그 부분이 망자에 대한 명예 훼손이 될 수 있어 조심스럽게 접근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고씨는 지난달 25일에서 27일 사이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모(36)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하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27일 숨진 강씨의 남동생에게서 ‘전 부인을 만나러간 형이 연락 두절됐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곧바로 피해자의 행적 파악에 나섰다.

파악 결과 강씨는 실종 신고 이틀 전인 지난달 25일 오후 4시20분께 전 부인 고씨와 함께 조천읍의 한 펜션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한 경찰은 수상한 점을 발견했다. 고씨가 지난달 27일 낮 12시께 혼자서 큰가방을 들고 펜션을 나섰지만, 강씨는 보이지 않았다.

강씨의 휴대전화 기지국 신호가 펜션에서 멀리 떨어진 제주시 이도1동 인근에서 끊기는 등 범죄 연루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 경찰은 사건을 형사과로 넘긴 후 해당 펜션을 수색했다.

펜션 수색 과정에서 경찰은 강씨의 것으로 보이는 다량의 혈흔을 찾아냈다. 혈흔은 펜션 욕실 바닥과 거실, 부엌 등 실내 여러 곳에서 상당량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펜션에서 발견된 혈흔의 주인이 강씨의 것으로 확인되자 지난달 31일 청주시에 있는 고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범행 도구로 추정되는 흉기 몇 점을 발견했다.

경찰은 범행 도구로 보이는 흉기가 고씨 자택에서 발견됨에 따라 지난 1일 오전 10시32분께 긴급체포해 제주로 신병을 압송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고씨에 대한 구속 여부는 영장실질심사(구속전피의자심문)가 열리는 오는 4일 결정될 예정이다.

【제주=뉴시스】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