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월세 밀렸다”고 세입자에 칼부림…고시원 총무 구속

뉴시스

입력 2019-07-02 21:38:00 수정 2019-07-02 21:38:54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복부 찌른 뒤 피해자 쫓아 거리로
살인미수 혐의…이번주 송치 예정


술에 취해 월세 문제로 다투던 세입자를 흉기로 찌른 고시원 총무가 구속됐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강서구의 한 고시원에서 세입자의 복부를 흉기로 찌른 박모(54)씨를 지난달 30일 구속했다고 2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10시30분께 월세가 밀렸다며 피해자와 다투다 복부 등을 찌르고 도망간 혐의(살인미수)를 받고 있다.

도망가는 피해자를 잡겠다고 흉기를 들고 거리로 뒤쫓아 나가 행인들을 공포에 질리게 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피해자 및 시민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피해자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박씨는 고시원의 일을 봐주는 대가로 월세를 일부 면제 받으며 지내던 사람으로 조사됐다.

박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이 같은 일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이번주 중 박씨를 검찰에 넘길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