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군산서 머리에 못 박힌 고양이 발견돼…동물학대 의심

뉴시스

입력 2019-07-16 14:34:00 수정 2019-07-16 14:34:35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전북 군산에서 머리에 못이 박힌 고양이가 발견돼 동물 학대가 의심되고 있다.

16일 ‘군산 길고양이 돌보미 캣맘’에 따르면 최근 군산시 신풍동 일대에서 고양이 한 마리가 머리에 못이 박혀 눈두덩이가 부어오른 상태에서 배회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이 고양이는 길이 50∼60㎝에, 몸무게 3∼4㎏가량이며 왼쪽 눈 위 머리에 못으로 보이는 하얀색 물체가 박혀 있다.

동물단체는 고양이 상태를 보면 누군가 고의적으로 타카를 발사해 못을 박은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타카는 두께가 있는 가구 등을 접합하기 위해 사용하는 장비로 공기압 또는 전기 등의 동력을 이용해 못을 발사하는 장비다.

캣맘은 이 고양이에게 ‘모시’라는 이름을 붙여주고 20일 넘게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지만, 경계심이 심해 구조가 잘 안 되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차은영 군산 길고양이 돌보미 캣맘 대표는 “일부러 고양이 머리에 못을 박은 것으로 보인다”며 “모시의 건강 상태가 악화되고 있어 구조가 시급하지만, 사람에게 극도의 경계심을 보이며 도망 다니고 있어 쉽지 않다”고 말했다.

 【군산=뉴시스】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