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섬웨어 예방 이렇게…“랜섬웨어 피하려면 랜선부터 뽑아”

입력 2017-05-14 19:53:00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사진|캡처화면

랜섬웨어 예방 이렇게…“랜섬웨어 피하려면 랜선부터 뽑아”

‘랜섬웨어’ 피해가 늘고 있다. 해커들이 기업 등의 서버에 있는 중요 파일을 암호화한 뒤 돈을 요구하는 ‘랜섬웨어’의 피해가 확산되면서 예방과 대응 방법에 관심이 집중된다.

14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세계적인 사이버 해킹피해가 많아졌다고 알리며 랜섬웨어 예방을 위한 대응책을 당부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워너크라이 랜섬웨어는 웜(자가 전파 악성코드) 형태로 동작하기에, 1대의 PC가 감염되면 동일한 네트워크 대역을 사용하는 PC를 찾아 악성코드를 전파한다”며 “기업 내부에 감염된 PC가 있을 것에 대비해 네트워크를 단절시킨 후 파일공유 기능을 해제, 업데이트 및 백신검사를 수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예능과 대응 방법에 대해서는 ●PC를 켜기 전에 네트워크를 먼저 단절(랜선 제거 등)한 후 파일 공유 기능을 해제한 뒤 ●다시 랜선을 연결시키고 윈도우 보안 패치를 최신 버전으로 적용하고 ●백신을 업데이트, 전수 검사 수행 등을 조언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현재 기준 국내 기업 랜섬웨어 피해 관련 문의는 총 6건이며 그 중 정식으로 피해 신고를 한 곳은 3곳이라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이를 두고 온라인에서는 ‘랜섬웨어’ 피해 사례와 예방, 대응 방법 등이 검색되고 있다. 또 SNS 등에서는 ‘랜섬웨어’ 예방법 등이 공유되고 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