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IoT 결합한 똑똑한 집 …“스마트홈을 잡아라”

입력 2017-09-06 05:45:00

LG전자 TV와 아마존 AI 스피커 ‘아마존 에코’ 연동 시연 모습(왼쪽)과 SK텔레콤의 스마트홈 서비스가 적용된 실 입주 아파트 모습. 정보기술 기업들이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홈’ 제품과 서비스를 내놓고 있다. 사진제공 l LG전자·SK텔레콤

삼성·LG전자 IFA서 스마트가전 공개
이통사, 건설사 제휴 스마트 아파트 구축
카카오도 포스코·GS건설 손잡으며 가세


집이 더욱 똑똑해진다.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기술 등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홈’ 제품과 서비스를 속속 내놓고 있다. 국내 대표 가전 제조사인 삼성전자와 LG전자는 6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가전전시회 ‘IFA’에서 관련 기술과 제품을 대거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AI와 IoT 기술 등을 기반으로 다양한 가전제품과 모바일기기를 연결하는 스마트홈 시나리오를 구현했다. AI플랫폼 ‘빅스비’와 대표 스마트가전인 ‘패밀리허브’ 냉장고를 통해 간단한 음성명령만으로 상황에 따라 집안의 여러 기기를 제어하는 모습을 시연했다.

예를 들어 혼자 사는 사람이 저녁에 친구를 불러 홈파티를 할때 아침에 음성명령으로 친구들에게 초청 메시지를 보내고, 오후엔 스마트폰으로 냉장고 안을 확인하고 필요한 식재료를 찾아 삼성페이로 주문하는 식이다. 퇴근할 때는 “하이 빅스비, 커밍 홈 모드”라는 명령으로 에어컨, 로봇청소기, 실내조명, TV 등을 원하는 상태로 작동시킬 수 있다. ‘영화 감상 모드’에서는 창문 블라인드를 내리고 조명을 어둡게 하고, 스피커 볼륨을 조절할 수 있다.

LG전자도 AI와 IoT 기술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홈 생태계를 제시했다. 특히 글로벌 AI플랫폼인 아마존의 ‘알렉사’와 구글의 ‘구글 어시스턴트’를 연동한 스마트가전을 선보였다. 각사의 AI플랫폼이 적용된 아마존의 ‘에코’와 구글의 ‘구글 홈’은 물론 자체 개발한 AI스피커 ‘스마트씽큐 허브’를 냉장고와 세탁기, 건조기, 에어컨, 공기청정기, 로봇청소기 등 주요 생활가전과 연동해 동작을 제어하는 모습을 시연했다.

독자 개발한 딥러닝 기술 ‘딥씽큐’를 탑재해 제품 스스로 사용 패턴 및 주변 환경을 학습해 최적의 기능을 제공하는 AI 가전을 전시했다. 일반 가전에 부착하면 다양한 스마트 기능을 제공하는 ‘스마트씽큐 센서’ 등 홈 IoT 기기들도 선보였다.


● 똑똑한 집 ‘스마트 주택’ 경쟁에 통신·인터넷 강자 가세

가전제조사들이 스마트 가전 라인업을 확대하면서 스마트홈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면, 통신기업들은 건설사와 제휴해 스마트 주택 만들기에 힘을 쏟고 있다.

SK텔레콤은 현대건설, 현대산업개발, SK건설 등의 대형건설사를 포함해 25곳과 제휴를 맺고 신규 분양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스마트홈 서비스 기본 공급을 추진하고 있다. SK텔레콤의 스마트홈 서비스가 적용된 실 입주 아파트는 지난 달 1만 세대를 돌파했다. 연말까지는 전국 15개 단지 1만5000여 세대로 확대될 것이란 게 SK텔레콤 측의 전망이다.

KT도 3월부터 대림건설과 한화건설 등 대형 건설사와의 제휴를 통해 AI 아파트 구축에 힘쓰고 있다. 6월엔 대원플러스알앤디와 계약을 체결하며 오피스텔형 레지던스에도 ‘기가 IoT 홈’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30여개 이상의 건설사들과 사업협약을 맺고 주택건설시장에 빠른 속도로 홈IoT 인프라를 확산시키고 있다. 특히 최근엔 대우건설, LH공사 등 전국단위 대형 건설사들 뿐 아니라 협성건설, 제일건설, 모아종합건설, 금성백조주택 등 향토 건설사들까지 제휴영역을 확장해 지역 대표 아파트 브랜드에도 홈IoT 플랫폼을 보급하고 있다.

이렇게 뜨거운 경쟁에 앞으로 더욱 강력한 새 도전자도 등장했다. 인터넷 기업 카카오다. 카카오는 포스코건설·포스코ICT, GS건설과 각각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카카오의 AI 플랫폼 카카오I(아이)를 활용한 스마트홈 구축에 나선다고 최근 밝혔다. GS건설은 AI 스마트홈 시스템을 현재 재건축 사업이 진행 중인 반포 1·2·4 주구 사업을 수주해 첫 적용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은 ‘대화형 스마트 더샵’을 2018년 분양 단지부터 순차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