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프로야구 시즌…게임들도 일제히 ‘플레이볼’

입력 2018-03-07 05:45:00
프린트

‘슬러거’ ‘컴프매’ 2018 시즌 업데이트
‘프로야구 H2’는 양준혁 레전드 카드


프로야구 시즌 개막을 앞두고 야구 게임들이 일제히 신규 콘텐츠를 대거 추가하며 기지개를 켜고 있다.

네오위즈는 ‘슬러거 for kakao’에 2018 시즌 업데이트를 단행했다. 정규시즌 개막에 앞서 2018 KBO 선수 데이터를 적용했고, 물리엔진도 업그레이드 했다. 2000여종에 달하는 ‘스태프 카드시스템’도 주목할 만 하다. 김응용과 김인식, 김성근 등 1982년부터 2017년까지 활동했던 약300여 명의 감독과 코치가 등장한다. 카드를 장착하면 특정 조건에 따라 해당하는 선수의 능력치가 상승해 팀 전력을 강화할 수 있다. 유저가 목표로 하거나 비교하고 싶은 팀의 최종 전력을 확인할 수 있는 ‘위시덱’도 새롭게 선보였다.

컴투스는 ‘컴투스프로야구 for 매니저’(사진)의 새 시즌 업데이트를 준비 중이다. 게임 내에서 실제 경기를 즐기는 듯한 재미를 경험할 수 있도록 이번 시즌 활동 선수 콘텐츠로 구성된 2018 라이브 모드를 추가한다. 다양한 선수 스킨 콘텐츠와 친구에게 선물을 보낼 수 있는 기능도 더할 예정이다. 업데이트에 앞서 21일까지 사전예약을 받는다. 참여 유저에게는 구단을 선택할 수 있는 랜덤 몬스터 선수와 한정판 2018 KBO 배지 등의 혜택을 준다.

엔씨소프트는 ‘프로야구 H2’에 업데이트를 했다. ‘양신’으로 불리는 양준혁을 레전드 선수카드로 등장시켰다. 이승엽에 이은 두 번째 삼성라이온즈 출신 레전드다. 이용자는 모든 구단과 연도의 팀 배지 효과가 적용되는 레전드 양준혁 선수카드를 제작해 구단 전력을 강화할 수 있다. 프로야구 H2는 팀 배지에 장착할 수 있는 브로치 3종도 추가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