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수료 대폭↓…원스토어, 구글플레이 아성 깰까

입력 2018-07-05 05:45:00
프린트

국내 토종 앱 마켓 원스토어가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변화를 시도한다. 사진은 4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새로운 정책을 발표하고 있는 이재환 원스토어 대표. 사진제공|원스토어

■ 토종 앱 마켓 원스토어의 반란

공격적 정책 “점유율 30% 목표”
수수료 5%로 인하…외부 결제 오픈
삼성 제휴…“대작 게임 출시 기대”


토종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장터가 해외 앱 마켓의 철옹성을 깰 수 있을까. 현재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의 양강 체제가 공고한 가운데 네이버와 이동통신기업들이 힘을 합한 원스토어가 ‘수수료 인하’ 등 반등을 위한 카드를 꺼내들었다. 이를 통해 10%를 조금 넘는 시장 점유율을 30%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원스토어주식회사는 4일 서울 동대문 JW메리어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새 앱 유통 정책을 발표했다. 우선 눈길을 끄는 것은 수수료 인하다. 기존 30%던 수수료를 20%로 10%p 내린다. 앱 개발사가 자체결제 시스템을 사용할 경우에는 5%까지 낮춘다. 현재 모든 앱 장터는 판매수익의 30%를 수수료로 받고 있다.

외부결제 시스템도 전면 수용한다. 개발사가 자체결제 시스템을 구축한 경우 원스토어의 결제 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아도 된다. 그 동안 모든 앱 마켓은 원칙적으로 다른 결제 시스템을 허용치 않았다. 하지만 앞으로 개발사들은 원스토어 내에서는 카카오페이, 페이코, T페이 등 다양한 결제 수단으로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

원스토어는 새로운 정책으로 입점 앱이 늘고, 사용자도 늘어나길 기대하고 있다. 특히 앱 시장에서 가장 많은 사용자와 수익을 창출하는 이른바 대작게임들이 들어올지 관심이 모아진다. 그동안 ‘리니지M’ 등 대작 게임들은 구글플레이와 앱스토어에는 출시됐지만 원스토어에선 찾아볼 수 없었다. 이와 관련해 현재 공정거래위원회가 구글이 시장 지배력을 남용한 일이 없는지 들여다보고 있다.

또한 삼성전자와 손을 잡고 그동안 약점으로 지적됐던 글로벌 시장 판로도 확대한다. 개발사들이 별도 작업 없이 원스토어 등록 게임을 그대로 갤럭시 앱스에서도 판매할하도록 할 방침이다. 연내 국내 서비스를 론칭하고 이후 해외에서도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게획이다.

이재환 원스토어 대표는 “이번 정책 변경으로 대형 게임들이 원스토어에도 활발히 출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1차적인 목표 국내에서 30% 이상의 점유율을 달성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