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도 선택약정 할인반환금 족쇄 푼다

입력 2018-09-05 05:45:00
프린트

약정기간 절반 채우면 반환금 감소

SK텔레콤에 이어 KT도 선택약정 할인반환금을 줄였다. KT는 25% 선택약정 요금할인 할인반환금 구조를 전면 개편했다고 4일 밝혔다.

24개월 약정 가입 고객 기준으로 변경 전엔 약정시작일로부터 16개월이 지나야 할인반환금이 감소했으나, 앞으론 12개월만 지나면 할인반환금이 감소된다. 사용기간이 길수록 할인반환금도 대폭 감소되는 구조다. 예를 들어 ‘데이터온’ 비디오 요금제(월 6만9000원)로 24개월 약정한 고객이 23개월 차에 해지하면 지금까지는 할인반환금이 13만6000원이었으나, 앞으로는 2만원 정도만 내면 된다.

KT에 앞서 SK텔레콤은 3월 국내 이동통신사 중 처음으로 선택약정 할인반환금 체제를 바꾸어 KT처럼 약정기간 절반을 채운 시점부터 할인반환금이 감소해 만료 시점에는 0원이 되도록 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