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ing Biz & Star②] 애니메이션 입힌 RPG ‘에픽세븐’, 2D 캐릭터가 살아 있네

입력 2018-09-07 05:45:00
프린트

토종 게임사 슈퍼크리에이티브가 제작한 국산 2D 게임 에픽세븐. 사진제공|스마일게이트

■ ‘에픽세븐’은 어떤 게임?

자체 개발 ‘유나 엔진’ 1초 로딩 실현


‘에픽세븐’은 글로벌 히트작 ‘킹덤언더파이어’와 ‘샤이닝로어’를 개발한 강기현 대표와 ‘사커스피리츠’를 개발한 김형석 대표가 지휘봉을 잡은 모바일 턴제 역할수행게임(RPG)이다. 가장 큰 강점은 ‘보는 즐거움’이다. 뛰어난 작화 일러스트를 기반으로 국내 모바일 RPG에선 처음으로 모든 캐릭터 움직임과 컷신에 ‘풀 프레임 애니메이션’ 을 구현했다. 국내 최고의 작가진들이 만든 스토리라인도 강점이다. 메인 스토리는 물론 각 캐릭터별 고유 스토리가 존재하고, 외전도 구현할 예정이다.

즐길거리도 다양하다. 전투는 지루하지 않은 속도감, 선택과 집중을 위한 전략성, 액션게임 수준의 감각적 비주얼까지 갖췄다. 직선적 진행이 아닌 미지의 영역을 탐험하는 콘텐츠도 준비돼 있다. 다양한 오브젝트와 차원·분기점을 이용하는 시스템으로 기존 일반 RPG와 다른 모험의 재미를 준다.

자체 개발한 ‘유나 엔진’을 사용해 4K 수준의 해상도에서도 로딩시간 1초 이내의 쾌적한 플레이환경을 제공한다. 또 최적화를 통해 저사양 단말기와 네트워크 환경이 취약한 지역에서도 쾌적한 플레이가 가능하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