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년간 4차산업 인프라에 23조원 투자

입력 2018-09-11 05:45:00
프린트

KT 황창규 회장. 사진제공|KT

3만6000명 정규직 직접 채용

KT는 앞으로 5년 동안 인공지능(AI)과 5G 등 4차산업 인프라에 23조원을 투자한다.

KT그룹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4차산업 중심 혁신성장계획’을 10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AI와 클라우드, 가상현실(VR) 등 융합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 3조9000억원, 5G 등 네트워크 분야에 9조6000억원을 투자한다. 정보기술(IT) 고도화와 그룹사 성장을 위해선 9조5000억원을 쓸 계획이다. 특히 혁신성장의 한 축인 데이터경제 활성화를 위해 클라우드 분야에 5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KT는 또 향후 5년 동안 대졸직 6000명을 포함해 총3만6000명의 정규직을 직접 채용하기로 했다. 5G 등에 대한 투자로 10만명 가량의 간접고용 유발이 예상돼 총 일자리 창출 효과가 14만명에 달할 것이란 게 KT측 설명이다. 그 밖에도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맞춤형 무상교육 시스템 신설과 중소벤처기업 지원안도 포함됐다.

황창규 회장은 “KT그룹은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물론 5G, 10기가 인터넷 등 인프라 혁신과 AI, 빅데이터 등 ICT 융합을 선도해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추진에 ‘첨병’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