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동네음식점 주문도 OK

입력 2018-09-13 05:45:00
프린트

카카오는 프랜차이즈 음식만 주문할 수 있던 ‘카카오톡 주문하기’(사진) 서비스를 12일 중소사업자 대상으로 확대했다. 치킨, 피자 등 5개로 한정된 카테고리도 중식, 한식, 간식·분식, 족발·보쌈, 야식, 일식·회, 패스트푸드 9개로 늘렸다. 플러스친구를 추가하거나 카카오톡 더보기 탭의 ‘주문하기’를 누르면 된다. 결제 후 ‘매장접수’나 ‘배달출발’ 같은 진행 과정도 메시지로 받을 수 있다. 5월부터 진행한 사전입점 예약에는 2만5000여 사업자가 신청해 현재까지 약 1만개 사업자가 계약을 완료해 입점하고 있다. 사업자들은 입점비나 수수료 없이 월3만원(부가세 별도)의 이용료만 내면 된다. 연말까지 입점계약 시 최대 60일 무상기간을 제공하는 프로모션도 벌인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