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현실서 함께 영화 본다

입력 2018-10-11 17:02:00
프린트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옥수수 소셜 VR’을 12일 상용화한다. 가상현실(VR) 기기를 쓰고 다른 이용자들과 동영상 콘텐츠를 함께 즐기고 대화할 수 있는 서비스다.

최대 8명이 한곳의 가상공간에 모일 수 있다. 종류는 거실과 영화관, 공연장, 스포츠룸, e스포츠룸 5가지다. 1인칭 시점이며 360도를 둘러볼 수 있고 이야기도 나눌 수 있다.

12일부터 앱을 내려받을 수 있으며, 구글 데이드림과 삼성 기어 VR에서 이용할 수 있다. 우선 실시간 방송을 볼 수 있으며, 주문형비디오(VOD)는 연말부터 이용 가능하다.

SK텔레콤은 5G가 상용화되면 초고화질(UHD) 수준으로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스포츠동아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