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모바일에 친환경 포장

입력 2019-01-27 16:41:00
프린트

삼성전자는 휴대전화, 태블릿, 웨어러블 등 모바일 제품에 사용하는 플라스틱 용기와 일회용 비닐 포장재를 상반기부터 종이 또는 친환경 소재로 변경한다고 27일 밝혔다.

최근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자원고갈과 플라스틱 폐기물 증가 등 환경문제 해결에 동참하기 위한 취지다. 삼성전자는 지난해부터 노트북에 친환경 종이 포장재를 사용해 왔다. 올해부터는 TV와 냉장고, 세탁기 등 생활가전의 비닐 포장재도 재생 소재, 바이오 소재 등 친환경 소재를 단계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스포츠동아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