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네이버 로봇 분야서도 맞손

입력 2019-01-30 15:04:00
프린트

인공지능(AI) 분야에서 협력해 온 LG전자와 네이버가 로봇 분야에서도 손을 잡았다.

LG전자는 네이버랩스와 로봇 분야 연구개발 및 사업추진을 위한 사업협력(MOU)을 맺었다.

네이버랩스는 네이버의 미래기술 연구 자회사다. 앞으로 네이버랩스는 고정밀 위치·이동 통합기술플랫폼‘xDM’을 LG전자가 개발하는 로봇에 적용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최고경영자(CEO) 직속 로봇사업센터가 네이버랩스와 협력한다. 이 조직은 지난해 말 로봇 관련 사업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신설됐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헤드는 “LG전자와 함께 기술과 일상생활의 거리를 좁혀 로봇 기술이 보다 널리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전무)는 “LG전자의 핵심기술을 네이버의 강소프트웨어 플랫폼과 융합해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는 로봇을 개발할 것이다”고 말했다.

스포츠동아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