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청래, 작년1월 “한미정상 녹취록 입수”
더보기

정청래, 작년1월 “한미정상 녹취록 입수”

유근형 기자 , 최고야 기자 입력 2019-05-25 03:00수정 2019-05-27 08: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사프로그램 발언 뒤늦게 논란 “며칠 전 통화 로데이터로 받아”
野 “강효상 비판하더니 내로남불”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한미 정상 통화 유출을 놓고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24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청래 전 의원이 과거 “한미 정상 녹취록을 입수했다”고 밝힌 것으로 나타나면서 야당이 반격에 나섰다.

정 전 의원은 지난해 1월 8일 한 종편 시사 프로그램에 출연해 “(지난해 1월 4일)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전화 통화를 했잖아요. 둘이 통화한 거를 제가 로데이터(raw data)로 다 받아봤다”고 말했다. 함께 출연한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녹음을 받았다고요?”라고 묻자 “녹음을 받았다는 게 아니라 녹취”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스마트폰을 들어 보이며 “(녹취록이) 여기 있어요”라고도 했다.

이어 정 전 의원은 두 정상의 통화 내용에 대해 “문 대통령이 전화를 해서 트럼프에 대해서 항상 칭찬을 해. 그러니까 트럼프가 기분이 좋아졌을 거 아냐”라며 “그 다음에 문 대통령이 자기 할 얘기 하는 거야. ‘한미 연합 군사훈련은 평창 올림픽 기간에 연기했으면 좋겠다’ 하니까 트럼프가 금방 들어줘요”라고 했다.

한국당은 정 전 의원의 영상을 두고 “여당 전 의원의 행동은 착한 누설이고 야당 현 의원의 행동은 못된 누설이냐”며 반발했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24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정 전 의원이 과거에 한미 정상 통화의 로데이터를 갖고 있다고 한 것에 대해 과거 민주당은 어떻게 대처했는지 되묻고 싶다”며 “다른 잣대를 들이대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민주당 관계자는 “정 전 의원의 발언은 당시 청와대가 언론에 공개한 수준인데, 정 전 의원이 녹취록을 입수한 것처럼 다소 과장해서 발언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본보는 이날 오후 정 전 의원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유근형 noel@donga.com·최고야 기자
#정청래#한미정상 통화 녹취록#더불어민주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