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軍, 전투기 탑재 가능한 경항공모함 도입하기로
더보기

軍, 전투기 탑재 가능한 경항공모함 도입하기로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19-07-23 03:00수정 2019-07-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30년까지 전력화 목표 군 당국이 경(輕)항모급 대형수송함(LPX-Ⅱ)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22일 군에 따르면 최근 박한기 합참의장과 각 군 총장 등 군 수뇌부가 참석한 관련 회의에서 ‘대형수송함-Ⅱ’ 건조 사업이 장기 신규 소요로 결정됐다.

기존의 독도함급 상륙함(1만4500t)보다 더 크고, 다양한 안보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다목적 수송함 1척을 2030년경까지 전력화하는 내용이다. 일각에선 단거리 또는 수직이착륙이 가능한 전투기 10여 대를 탑재하는 경항모로 제작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주변국과의 영유권 분쟁에 대비하고, 해상 교통로 확보를 위한 해군력 강화 차원에서 항모 도입을 더 미뤄선 안 된다는 것이다. 군 당국자는 “중국은 기존 랴오닝함에 더해 올해 첫 국산 항모를 실전 배치할 계획이고, 일본도 2020년대 초까지 헬기탑재호위함을 항모로 개조해 단거리 이륙과 수직 착륙이 가능한 F-35B 스텔스 전투기를 실을 예정”이라며 “우리도 항모 도입을 본격적으로 검토할 때”라고 말했다.

현재 항모 보유국은 미국과 영국, 러시아, 프랑스, 중국, 인도 등 10여 개국이다.

주요기사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전투기 탑재#경항공모함#대형수송함#독도함#국산 항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