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인영 “한국당, 日대응 뒤에서 자책골 쏘는 ‘팀킬’ 멈춰라”
더보기

이인영 “한국당, 日대응 뒤에서 자책골 쏘는 ‘팀킬’ 멈춰라”

뉴시스입력 2019-07-23 10:10수정 2019-07-23 10: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7.23/뉴스1 © News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응을 비난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한국당은 일본에는 저자세, 우리 정부에는 고자세로 이른바 ‘팀킬’ 하지 말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일본의 비이성적 도발에 당당히 대응하면 나라가 망하기라도 한다는 것이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제 황교안 대표는 ‘정부의 대응이 구한말 쇄국 정책과 같다’고 비난했다”며 “우리의 반도체 산업을 흔들려는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응해 기술 독립을 모색하는 게 어떻게 쇄국 정책과 같다는 건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고 일갈했다.

이어 “황 대표는 ‘극일’(克日)이라는 말로 사실상 일본에 대한 저자세 외교를 포장하지 말기 바란다”며 “또한 총성 없는 경제 전쟁을 하는 우리 정부의 등 뒤에서 자책골을 쏘는 팀킬 행위를 멈추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주요기사

이 원내대표는 특히 “민의를 저버리는 한국당은 분명 ‘국민 공감 제로 정당’”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국민은 이번 사태를 맞아 일본 여행을 취소하고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을 벌이고 있다”며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정부의 대응에 73%가 적절하거나 더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고 인식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제 국회가 제 역할을 해야 한다. 일본의 수출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이 본회의를 통과할 수 있도록 여야가 초당적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한국당이 더 이상 국회 빌런(악당), 추경 빌런이 아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이날 세계무역기구(WTO) 일반이사회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논의를 본격화하는 데 대해 “일본의 조치가 부당함을 전세계에 알리고 철회를 위한 국제적 공감대를 확보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