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26일 ‘검찰개혁’ 발표…‘딸 의혹’ 정면돌파 행보 가속되나
더보기

조국, 26일 ‘검찰개혁’ 발표…‘딸 의혹’ 정면돌파 행보 가속되나

뉴스1입력 2019-08-26 10:11수정 2019-08-26 14: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 현대적선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8.25/뉴스1 © News1

딸의 특혜입학 의혹으로 거센 비판을 받고 있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6일 문재인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검찰개혁’을 발표한다. 아울러 청문회 준비단은 정의당을 찾아 조 후보자의 딸 조씨(28) 및 가족과 관련된 논란을 소명하는 자료를 전달할 예정이다.

법조계에 따르면 조 후보자는 26일 오전 10시쯤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위치한 서울 종로구 적선동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 세종로 출장소에서 검찰개혁을 포함한 두번째 정책 구상을 직접 발표할 계획이다.

오후 3시쯤에는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정의당 사무실을 직접 찾아 웅둥학원 소송, 부친 재산 처분 등에 대한 의혹을 소명하고, 자료를 제출할 예정이다. 이 때문에 이르면 이날 ‘데스노트’에 대한 정의당의 최종 입장이 정해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정의당의 ‘데스노트’에 오른 장관 후보자는 예외없이 낙마, 조 후보자에 대한 정의당의 판단에 이목이 쏠려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날 접견은 비공개로 이뤄지며 심상정 대표, 윤소하 원내대표, 김종대 수석대변인 등이 참석한다. 정의당은 준비단의 해명을 들은 후 추가 소명 여부를 판단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조 후보자의 이같은 행보는 자신이 검찰개혁의 적임자임을 앞세워 비판여론의 소용돌이를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전날 사실상 처음으로 딸의 의혹을 사과하는 기자회견 자리에서 검찰개혁의 당위성을 적극 개진, 결코 물러날 생각이 없다는 메시지를 던졌다. 23일 가족펀드와 웅동학원의 사회환원 발표에 이은 딸 의혹 사과 기자회견이 그의 희망대로 비판여론에 반전을 가져올지는 아직 장담하기 어렵다.

전날 조 후보자는 딸의 의혹과 관련된 기자회견을 갖고 “당시 존재했던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많은 국민들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줬다. 국민께 참으로 송구하다”며 사과했다. 이어 “‘개혁주의자’가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히 고백한다”며 머리를 숙였다.

하지만 이같은 조 후보자의 행보가 그간의 부정적인 영향을 얼마나 희석시킬지는 예단하기 어렵다. 조 후보자가 지난 9일 법무부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각종 의혹이 불거지면서 ‘임명 반대’ 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검찰개혁의 적임자가 과연 조국 후보자뿐이냐는 비판적인 지적도 나오고 있다.

앞서 여론조사기관 한국리서치가 KBS ‘일요진단 라이브’ 의뢰로 지난 22~23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1015명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해 25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조 후보자가 법무부장관 수행에 적합한 인사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48%가 부적합하다고 응답했다. 적합하다는 응답 비율인 18%에 불과했고, 적합·부적합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판단유보’ 답변은 34%에 달했다.

이는 지난주 조사 당시 ‘적절하다’가 42%, ‘부적절하다’가 36%였던 결과와는 확연하게 달라진 추이다. 지난 일주일간 집중 제기됐던 조 후보자 딸의 논문 및 입시특혜 의혹의 여파가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더욱이 23일엔 서울대와 고려대에서 대학생 1000여명이 조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일단 인터넷 상에서는 “조 후보자가 딸 문제에 대해 진솔하게 사과했다”는 의견과 “개혁 완수를 조 후보자만이 할 수 있다는 것이냐”라는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다만, 딸 관련 각종 의혹이 지속 제기되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해 여론이 어떻게 반응하느냐가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조 후보자는 자녀의 교육 문제를 포함한 각종 의혹에 관한 상세한 입장은 ‘인사청문회’를 통해 밝히겠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 등 야당의 거부로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일정을 잡지 못하자 언론에서 주관하는 ‘국민청문회’를 개최하겠다는 입장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