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휴지통]박원순에 ‘이재명 초상화’… 中 광둥성의 황당한 선물
더보기

[휴지통]박원순에 ‘이재명 초상화’… 中 광둥성의 황당한 선물

김예윤 기자 입력 2019-04-06 03:00수정 2019-04-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제협력협약식서 ‘착각’ 해프닝
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중국 광둥(廣東)성 정부로부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초상화(사진)를 선물받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박 시장은 5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마싱루이(馬興瑞) 성장(省長)을 비롯한 광둥성 경제사절단을 만나 경제협력협약을 맺었다. ‘문제’는 양측이 양해각서에 서명한 뒤 서로 선물을 교환할 때 생겼다.

박 시장은 쌍학흉배도(雙鶴胸背圖)가 새겨진 공예품과 서울시 홍보사진을 마 성장에게 건넸다. 마 성장은 답례로 “박 시장님을 그렸다”며 초상화를 꺼냈다. 그런데 초상화 속 인물은 박 시장보다 얼굴이 통통하고 이목구비도 사뭇 달라 보였다. 그 자리에 있던 서울시 직원들이 자세히 보니 박 시장이 아니라 이 지사의 초상화였다.

자칫 결례 논란으로 비화될 수도 있었을 상황은 박 시장이 개의치 않고 파안대소를 하면서 별다른 소동 없이 마무리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광둥성 측이 행사 뒤 선물에 착오가 있다는 사실을 서울시로부터 전해 듣고는 정중히 사과하며 초상화를 되가져갔다”며 “보통 양측 실무진이 선물을 확인하는데 광둥성 측은 ‘서프라이즈(깜짝 선물)’라며 협약식에서 공개하고 싶어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초상화 대신 다른 선물을 받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박원순 서울시장#이재명 경기도지사 초상화#중국 광둥성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