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어느 그늘[고양이 눈]
더보기

어느 그늘[고양이 눈]

김재명 기자 입력 2019-09-19 03:00수정 2019-09-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폭염은 지나갔지만 아직 가을 뙤약볕이 매서운 나날입니다. 중장비 운전석 위에 달린 작은 파라솔이 만드는 그늘은 몇 뼘이나 될까요. 삶의 현장에서 땀 흘리는 모든 분들을 응원합니다.

―서울 도봉구에서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