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강인 “文대통령 만나 행복…더 열심히 해 또 오고 싶다”
더보기

이강인 “文대통령 만나 행복…더 열심히 해 또 오고 싶다”

뉴시스입력 2019-06-19 20:19수정 2019-06-19 20: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골기퍼 이광연 "대통령 초청 영광…모든 선수들 성적내길"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폴란드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축구대표팀이 20일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청와대를 방문했다. 문 대통령이 우리나라 축구대표팀을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우수선수(MVP) 격인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 선수는 문 대통령과의 만찬 전 기자와 만나 “좋은 자리에 올 수 있어서 행복하다”며 “처음 소집을 시작했을 때부터 마지막 (경기) 날까지 모든 것이 못 잊을 추억 같다. 좋은 대회, 좋은 자리에 올 수 있어서 매우 좋다”고 말했다.

이어 “좋은 자리에 왔으니 다음에 더 열심히 해 좋은 자리에 오고 싶다”며 대통령에게 따로 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느냐는 질문에 “질문이나 건의보다는 좋은 자리에 중요하신 분과 같이 있을 수 있는 것만으로도 매우 좋고 행복하다. 초청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팀의 막내이자 차세대 골키퍼로 ‘빛광연’이라는 별명까지 얻은 이광연 선수는 “청와대에 온 것만으로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대통령이 저희를 불렀다는 것이 영광이다. 아무나 쉽게 못 들어오는 곳이라고 들었는데 저희가 얼마나 대단한 일을 했는지 여기 와서 조금 느낀다”고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대통령의 격려가 선수들에게 어떤 동기 부여가 될지를 묻는 질문에 대해 “대통령이 격려해준다면 저희는 당연히 영광”이라며 “어떤 큰 업적을 남겼는지 실감이 난다. 이제 그 밑에 후배들이나 모든 축구선수들이 청와대에 다시 들어올 수 있도록 많은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팀은 지난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FIFA U-20 폴란드 월드컵 결승전에서 1-3으로 역전패해 준우승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