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시청률] ‘최강배달꾼’ 고경표X채수빈, 고속 상승세…자체 최고 6.5%

입력 2017-08-13 10:09:00

[DA:시청률] ‘최강배달꾼’ 고경표X채수빈, 고속 상승세…자체 최고 6.5%

KBS2 금토드라마 ‘최강 배달꾼’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12일 방송된 ‘최강 배달꾼’ 4회는 닐슨 코리아 기준6.5%(전국), 7.3%(수도권)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3회 방송분이 기록한 4.3%(전국), 4.7%(수도권)보다 각각 2.2%포인트, 2.6%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1회 시청률인 3.5%(전국)보다는 무려 2배가량 수직상승했다.

이날 방송은 최강수(고경표 분)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혼수상태에 빠진 현수(윤정일 분)가 불법 레이싱 때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최강수가 범인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진 것. 밤낮 가리지 않고 범인을 쫓던 최강수는 그 주동자가 오진규(김선호 분)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방송 말미 등장한 최강수와 오진규 독대는 긴장감은 물론, 몰입도까지 끌어올리며 향후 전개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최강 배달꾼’은 만화를 보는 듯한 감각적인 연출과 배우들의 호연, 탄탄한 스토리까지 완벽한 조화를 통해 웰메이드 청춘 활극으로서 입지를 다졌다. 톡톡 튀는 캐릭터와 전개까지, 다채로운 시청 포인트가 시청자를 사로잡으며 금토 안방극장을 책임질 드라마로 자리매김한 것. 4회만에 이토록 눈부신 시청률 상승세를 기록한 ‘최강 배달꾼’이 향후 얼마나 더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최강 배달꾼’은 가진 것이라곤 배달통뿐인 인생들의 통쾌한 뒤집기 한 판을 그린 신속정확 열혈 청춘배달극으로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사진= KBS 2TV 금토드라마 ‘최강 배달꾼’ 캡처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