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1골-1도움’ 펄펄 날아… 토트넘, 에버턴에 4-0 완승

입력 2018-01-14 08:03:00
프린트

손흥민.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손세이셔널’ 손흥민(26, 토트넘 훗스퍼)의 골 폭풍이 계속되고 있다. 손흥민이 시즌 11번째 골을 터뜨리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14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7-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홈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이날 손흥민은 0-0으로 맞선 전반 26분 팀의 선제골이자 결승골을 넣었다. 세르주 오리에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강하게 밀어준 것을 손흥민이 골문 바로 앞에서 오른발로 살짝 갖다 대 마무리하며 골문을 열었다.

손흥민의 이번 시즌 전체 11번째이자 프리미어리그 8호골이다. 또한 이번 골은 지난 5일 웨스트햄과의 22라운드에서 동점골을 기록한 데 이어 프리미어리그에서는 2경기 연속 득점포다.

이어 이번 골은 손흥민은 홈에서 5경기 연속 골. 이로써 손흥민은 2004년 저메인 데포 이후 토트넘 선수로는 14년 만에 역대 두 번째 홈 5경기 연속 골 기록을 달성하게 됐다.

기록은 이것뿐이 아니었다. 손흥민은 2015-16시즌 토트넘 입단 이후 각종 대회를 통틀어 40골도 돌파했다.

골 뿐이 아니었다. 손흥민은 후반 2분엔 해리 케인의 골을 어시스트하며 리그 4호이자 시즌 6번째 어시스트도 기록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야과 케인의 멀티골을 앞세워 4-0 완승을 거뒀다. 최근 리그 5경기 무패(4승 1무)를 이어가며 5위(승점 44)를 기록했다.

한편, 토트넘은 후반 시작 직후 손흥민의 슈팅을 케인이 방향을 바꿔 추가골을 넣었다. 기세를 탄 토트넘은 후반 14분 케인이 추가 골을 넣었다.

또한 토트넘은 후반 36분에는 에릭센이 추가 골을 성공시키며, 4-0 대승을 완성했다. 토트넘의 폭풍과도 같은 공격에 에버턴은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