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랜디 희수 그리핀, 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 역사적 첫 골

입력 2018-02-14 17:54:00
프린트


[동아닷컴]

새라 머레이 감독이 이끄는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이 최종전인 일본 전에서 고대하던 첫 득점을 올렸다.

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은 14일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리는 일본과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B조 조별리그 3차전에 나섰다.

이날 남북 단일팀은 북한의 김은향 황충금 김향미 정수현 총 4명의 선수를 2~3라인에 고루 배치했다. 1라인엔 에이스 박종아를 필두로 이진규 최유정 엄수연 박채린이 나선다.

이어 2라인엔 김세린 박윤정 최지연 한수진 그리고 북한 김은향이 자리했다. 박예은, 캐롤라인 박, 김희원, 랜디 희수 그리핀, 황충금이 3라인, 고혜인 임대넬 조수지 김향미 정수현이 4라인에 이름을 올렸다.

득점 없이 스위스, 스웨덴에 0-8로 대패한 남북 단일팀은 일본 전에서 첫 득점을 노렸지만 몇 차례 찬스를 놓치며 1피리어드까지는 뜻을 이루지 못했다. 반면 일본은 2득점에 성공했다.

이어진 2피리어드에서 기다리던 첫 골이 나왔다. 공격수 랜디 희수 그리핀이 2피리어드 9분31초 박윤정의 어시스트를 골로 연결시켰다. 한국인 어머니와 미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자란 랜디 희수 그리핀은 지난해 3월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

한편, 남북 단일팀과 일본은 나란히 2패를 기록 중이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