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라이브] 손예진 “트로피 회사에 두는 이유? 쌓여가는 걸 보는 재미”

입력 2018-03-14 20:23:00
프린트

[V라이브] 손예진 “트로피 회사에 두는 이유? 쌓여가는 걸 보는 재미”

배우 손예진이 영화 시상식서 받은 트로피를 회사에 두는 이유를 밝혔다.

14일 오후 네이버 V라이브에서는 배우What수다 <손예진>편이 방송됐다.

이날 손예진은 “회사에 트로피를 둔다고 하더라”는 박경림의 질문에 “몇 개는 집에 두고 몇 개는 회사에 두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계속 회사에 두기 시작했는데 쌓여가는 걸 보는 재미가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손예진은 “그리고 내가 이제 트로피를 다 가져가겠다고 하면 회사 대표님이 서운해 할 것 같다. 꼭 하나를 집에 가져가야 한다면 청룡에서 받은 여우주연상 트로피를 가져가겠다”고 답했다.

손예진, 소지섭 주연의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세상을 떠난 ‘수아’(손예진)가 기억을 잃은 채 ‘우진’(소지섭) 앞에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사진│네이버 V라이브 화면 캡처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