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X 콜론, 102마일 타구 맞고도 멀쩡… 뱃살 때문에?

입력 2018-05-17 16:40:00
프린트

바톨로 콜론.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메이저리그 최고령 선수 바톨로 콜론(45, 텍사스 레인저스)이 자칫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을 무사히 넘겨 화제다.

콜론은 17일(한국시각)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 위치한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이날 콜론은 4회 시애틀 선두타자 진 세구라의 타구에 배를 맞았다. 이 타구 속도는 무려 102마일. 하지만 콜론은 아무렇지도 않다는 듯 공을 주워 1루에 던졌다.

결과는 투수 앞 땅볼 아웃. 콜론은 자칫 아찔한 부상을 당할 수도 있는 상황을 평범한 투수 앞 땅볼로 만들었다.

이후 텍사스 벤치에서는 감독, 코치, 트레이너 등이 총출동해 콜론의 몸 상태를 점검했다. 세구라의 타구는 102마일이었다.

하지만 콜론은 몸 상태에 이상이 없다는 신호를 보냈고, 8회 2사까지 시애틀 타선을 상대했다. 콜론은 이날 7 2/3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2승째를 거뒀다.

이후 콜론이 102마일 타구를 몸에 맞고도 멀쩡할 수 있었던 이유가 뱃살 때문이라는 웃지못할 분석도 나왔다. 콜론은 180cm의 키에 몸무게는 무려 129kg이다.

콜론은 45세의 나이에도 시즌 9경기(7선발)에서 51이닝을 던지며, 2승 1패와 평균자책점 2.82를 기록 중이다.

텍사스 마운드가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콜론은 45세의 나이에도 팀 선발진을 사실상 이끌고 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