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D·6 ‘진짜사나이300’ 공포의 신검…강제프로필 수정타임

입력 2018-09-15 09:02:00
프린트

첫방 D·6 ‘진짜사나이300’ 공포의 신검…강제프로필 수정타임

MBC ‘진짜사나이300’이 공포(?)의 신체검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여정을 시작한다. 근엄하고 진지하게, 그리고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신체검사는 사관생도가 되기 위한 피할 수 없는 과정. 도전자들이 문진 과정에서 자신의 신체 비밀을 고백했는데 신지 발 강력한 웃음지뢰가 발동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21일 첫 방송되는 ‘진짜사나이300’은 대한민국 국가대표 육군을 뽑는 ‘300워리어’ 선발 여정을 함께한다. 지난 7월말 경북 영천에 위치한 육군3사관학교에서 첫 촬영을 진행했고 이후 특전사 등을 주 무대로 ‘명예 300워리어 전투원’이 되기 위한 평가 과정과 최종 테스트 등에 도전하는 모습이 담길 예정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남녀가 나뉘어 실행된 신체검사에서 오윤아, 김재화, 신지, 이유비, 리사 5명의 여성 도전자들은 키와 몸무게를 측정해 사관생도의 체격 조건에 적합한지를 검사했다.

긴장감이 감도는 신체검사실에 들어선 이들은 오윤아를 시작으로 한 명 한 명 체중계 위에 올랐고, 군의관에 의해 체격 급수를 받아 들게 됐다. 도전자 각각의 체격 급수가 공개된 가운데 이들 중 반전 ‘체격 1급’을 받아 든 이가 나와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

그런가 하면 신체검사 후 이어진 문진 과정에서는 도전자들이 자발적으로 신체비밀이 줄줄이 공개할 예정이다.

훈련을 잘 받을 수 있을지, 자신의 신체 상황을 군의관에게 질문을 하는 과정에서 신지의 뜻밖의 고백이 엄숙한 분위기를 혼돈의 카오스(?)로 만들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신지의 진지한 뜻밖의 고백에 잘 참고 있던 김재화는 결국 입을 틀어막았고, 이유비 역시 고개를 푹 숙인 채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고 전해져 이들에게 어떤 일이 벌어질지 관심을 높인다.

특히 모든 신체검사를 마친 뒤 생활관 복도에서 신지는 다른 도전자들에게 뜻밖의 상황에 사과(?)를 했고 “웃을 수 있는 시간이 지금이 다 인 것 같습니다”라며 다 함께 웃는 시간을 가졌다는 후문.

여성 도전자를 비롯해 강지환, 안현수, 홍석, 매튜 다우마, 김호영 중 과연 사관생도에 적합한 신체 조건을 가진 ‘체격 1급’은 과연 누구였을지, 신지 발 웃음지뢰의 이유는 무엇이었을지는 21일 금요일 밤 9시 55분 방송되는 ‘진짜사나이300’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