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하나, 이용규와 이혼 위기 “자살, 음독, 자해…” 경악

입력 2017-09-14 14:47:00


배우 유하나가 남편인 야구선수 이용규와 겪었던 이혼 위기에 대해 언급했다.

최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이하 동치미)에서 유하나는 “최근에 남편과 살아야 되나 말아야 되나 기로에 섰을 때, 누구한테 말도 할 수 없어서 점집을 갔다”고 입을 열었다.

유하나는 “그런데 점술가가 ‘둘은 무조건 안 돼. 굿도 안 돼. 부적도 안 돼. 무조건 너네는 못 살아’라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어떤 방법이라도 쓸게. 난 남편과 잘 살고 싶다’고 했더니 ‘안 돼. 그리고 너 자살, 음독, 자해 조심해’ 이러는 거야. 거기 앉아있는 동안 내가 땅으로 꺼지는 느낌이 들었고, 거기서 나오면서 너무 기분이 나쁘고 ‘우리 부부는 진짜 아니구나. 이 분이 돈을 벌기 위해서라도 굿을 요구할 텐데. 이건 진짜 아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딱 나왔는데 순간 스치는 생각이, 얼마 전에 외할머니가 돌아가셨거든. 점집 가기 전에. 외할머니가 던지는 메시지 같은 거야. ‘무조건 잘 살아야 하고, 무조건 마음이 다치더라도 조심하라’는 메시지 같은 게 뒤에서 딱 때리는데 ‘나는 무조건 잘 살아야지. 아무리 힘들더라도 절대 자신을 해치진 말아야지’라며 정신이 번쩍번쩍 들었다. 그래서 그 이후로 점도 끊었고, 남편한테 ‘우리 앞으로 더 잘 살자 나 여보랑 더 잘 살고 싶어’고 했다. 그러면서 관계가 점점 더 좋아졌다"고 덧붙였다.

사진|‘동치미’

동아닷컴 이수현 기자 sh_lee00@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