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유아인-스티븐연, 칸도 인정한 브로맨스 ‘버닝’

입력 2018-04-24 16:20:00
프린트
크게보기

24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 멀티플렉스관에서 영화 '버닝'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유아인, 스티븐연, 전종서, 감독 이창동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버닝'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소설 '헛간을 태우다(1983)'를 원작으로, 각자 자기만의 방식으로 살아온 세 젊은이 종수, 벤, 헤미의 만남과 이들 사이에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그린다.

버닝은 5월 8일 개막하는 칸영화제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