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멍든 구하라, 경찰 출석 "성실히 조사 임하겠다"

입력 2018-09-18 15:20:00
프린트
크게보기

가수 겸 배우 구하라가 남자친구 A씨와 폭행사건을 조사받기 위해 18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했다.

구하라는 수척한 모습으로 취재진 앞에 섰다.

구하라는 "누가 먼저 때렸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경찰서에 가서 성실히 조사를 받겠다"고 말했다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새벽 0시 30분쯤 서울 강남구 한 빌라에서 구하라가 A씨를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