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린 사람은 몰라도 맞은 사람은 생생해"... 잔나비 유영현, 씨스타 효린 ‘학폭 미투’ 논란

입력 2019-05-28 09:09:00
프린트
크게보기

밴드 잔나비의 멤버 유영현(27)과 씨스타 출신 효린(김효정·29)이 ‘학교폭력 미투’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동아닷컴 박미정 인턴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