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나랏말싸미’ 송강호, “세종대왕 연기에 부담 됐지만…”

입력 2019-06-26 12:49:00
프린트
크게보기


25일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나랏말싸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송강호, 박해일, 전미선 조철현 감독이 참석했다.

송강호는 “한글을 만들어가는 과정, 인간적인 고뇌, 왕으로서의 외로움과 고통을 심도있게 다룬 적은 없는 것 같다. 그런 것들을 이 작품을 통해 느꼈다. 부담도 됐지만 (캐릭터가) 매력적으로 와닿았다”며 출연 계기를 전했다.

그는 “세종대왕은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성군으로 잘 알려져있다. 사실은 그 뒤의 고뇌와 불굴의 신념, 강한 나라를 만들고 싶었던 군주의 마음들이 스크린 곳곳에 배어있다. 물기가 흥건한, 그런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영화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송강호가 가장 높은 곳의 임금 세종 역을, 박해일이 가장 낮은 곳의 스님 신미 역, 전미선이 세종의 현명한 배우자 소헌왕후 역을 맡았다.



정영준 기자 yjju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