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력한 우승후보로 손꼽힌 울산 현대모비스

입력 2018-10-10 20:00:00
프린트

울산 현대모비스. 사진제공|아시아리그

10개 구단 감독 7명이 우승후보로 뽑아

울산 현대모비스가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우승 후보로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KBL은 시즌 개막 미디어데이를 10일 서울 JW매리어트 호텔에서 진행했다. 감독과 선수 1명이 구단을 대표해 참석했다. ‘자신의 팀을 제외하고 이번 시즌 유력한 우승후보를 한 팀만 뽑아 달라’는 질문에 10명의 감독 중 7명이 현대모비스를 선택했다. 전주 KCC, 창원 LG, 원주 DB가 각 1표씩을 받았다.

서울 삼성 이상민 감독은 “현대모비스는 기존 선수들이 좋은데 라건아(미국명 리카르도 라틀리프)가 새로 합류했다. 다시 한 번 우승할 수 있는 전력을 갖췄다. 10구단 중 원톱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SK 문경은 감독 또한 “신구조화가 이미 이뤄진 팀이라고 보고 있다. 이대성, 이종현, 라건아 등은 일정 위치에 올라선 젊은 선수들이다. 경험을 가진 양동근과 함지훈도 포진해 있다. 조직력도 좋아 보인다”고 현대모비스를 뽑은 이유를 밝혔다. 인천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과 전주 KCC 추승균 감독은 “지난 시즌 챔피언 SK의 전력이 좋은 편인데 개막 직전에 주요 선수들이 부상을 입었다는 얘기를 들었다. 현대모비스를 우승 후보 팀으로 선정하겠다”라는 같은 의견을 나타냈다.

지난 시즌 4강 플레이오프(PO)에서 탈락한 현대모비스는 비 시즌에 라건아를 드래프트를 선발하는데 성공했고, 군입대한 전준범 공백에 대비해 노장이지만 리그를 대표하는 슈터로 명성을 날린 문태종과 오용준 등을 영입하며 전력을 대거 보강했다. 지난 시즌 아킬레스건 파열 부상을 입었던 이종현이 재활에 성공해 개막전부터 출전이 가능해지는 등 탄탄한 전력을 갖춘 팀으로 평가받고 있다.

많은 팀들로부터 지목을 받은 현대모비스의 유재학 감독은 신중한 반응을 드러냈다. 그는 “최근 각 팀마다 능력이 좋은 국내선수들이 늘어나 그들과 외국인선수의 조합이 각 팀의 이번 성적에 큰 영향을 끼칠 것 같다. 예상이 쉽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어 “굳이 꼽으라면 원주 DB를 선택하겠다”고 덧붙였다.

안양 KGC 김승기 감독은 전주 KCC를 부산 KT 서동철 감독은 창원 LG를 각각 우승후보로 선정해 눈길을 끌었다. KGC 김 감독은 “KCC가 우리에게 늘 강했던 팀이라 뽑았다”고 얘기했다. KT 서 감독은 “최근 LG와 2차례 연습경기를 가졌는데 많이 준비했지만 2번 모두 크게 졌다. 외국인선수들의 활약이 매우 좋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프로농구는 1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리는 SK와 DB의 공식 개막전을 시작으로 6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