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김혜윤 “염정아 선배 칭찬, 큰 힘이 됐다” [화보]

입력 2019-02-20 08: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Y 캐슬’ 김혜윤 “염정아 선배 칭찬, 큰 힘이 됐다” [화보]

JTBC ‘SKY 캐슬’ 강예서로 눈도장 찍은 배우 김혜윤이 교복과 머리띠를 벗고 스타&스타일 매거진 앳스타일과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SKY 캐슬’에서 스타일리시한 교복룩을 보여준 김혜윤은 폴스부띠끄 가방으로 다양한 패션을 연출하며 새내기 의상 코디 팁으로 “봄에는 화사한 컬러가 예쁘다. 대학생은 들고 다닐 수 있는 가방이 다양하니 백으로 컬러 포인트를 주는 걸 추천한다”고 전했다.

2013년 KBS2 ‘TV소설 삼생이’로 데뷔 후 숱한 작품에 단역으로 출연하며 갈고닦은 연기력은 대단했다. ‘SKY 캐슬’ 강예서로 분해 기복 심한 감정과 불안정한 심리를 섬세하게 표현했다. “짜증에 담긴 많은 감정을 표현하기 위해 수없이 고민했다. 성적의 높낮이가 행복의 기준이 될 수는 없지만, 서울 의대 합격이 꿈인 예서에게 성적은 중요하다. 예서의 간절함을 보여주고 싶었다. 촬영이 끝나면 염정아 선배님이 ‘잘했다’고 말해주셨는데,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예서의 자퇴는 김혜윤도 예상하지 못했던 결말이다. “자퇴를 결심하는 대본을 받고 울컥했다. 쉬는 시간 없이 공부 계획표를 짜면서, 담담한 척 검정고시 보겠다고 말하는 예서의 심정은 어땠을지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 예서가 행복하길 바란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예서에게 다정했던 친구는 한 명도 없다. 대본인 줄 알면서도 드라마 내내 미움을 받는 게 상처가 됐다. 친구들끼리 모여 있을 때도 예서는 어울릴 수 없었다. 친구와 함께 있을 수 있는 건 스터디뿐이었다. 실제로는 공부보다 친구를 좋아한다”고 웃으며 말했다.

성숙한 매력이 담긴 김혜윤의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오는 22일 발행되는 앳스타일 매거진 3월 호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사진|앳스타일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