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진리상점’, 나를 바깥 세상으로 끄집어내줬다” [화보]

입력 2019-02-20 15:34:00
프린트
크게보기

설리 “‘진리상점’, 나를 바깥 세상으로 끄집어내줬다” [화보]

설리가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 화보를 통해 독보적인 ‘과즙미’를 뽐냈다.

한적한 분위기의 도쿄를 배경으로, 다가오는 봄을 위한 패션과 메이크업 트렌드를 화보에 담았다. 위아래 모두 데님을 매치한 청청 패션과 바이커 쇼츠, 벨트 백, 레이어링 백 등 과감한 스타일의 패션부터, 자연스러운 핑크 빛 립과 레드 립을 오가는 다양한 메이크업 컨셉트까지 완벽 소화한 모습이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진리상점> 종영에 대한 소감을 이야기했다. “<진리상점>은 나를 바깥 세상으로 끄집어내준 프로그램”, “회사 출근하듯이 ‘진리상점’에 나와 다양한 분야의 사람을 많이 만나고 회의를 해야 했는데, 덕분에 세상 밖으로 한 발 한 발 내딛는 방법을 배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프로그램을 하며 가장 크게 얻은 것은 ‘사람’이라고 말하며, “팝업 스토어를 함께한 업체 관계자들, 실제로 만났던 팬들 등 모든 이들과의 기억이 생생하게 머릿속에 남아있다”고 회상하기도.

이 밖에도 새로운 취미와 올해 도전하고 싶은 것들에 대해 이야기한 설리의 자세한 인터뷰와 화보는 2월 20일 발간한 <그라치아> 3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사진|그라치아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