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수진 “연기 스펙트럼 아직 부족, 나를 많이 알리고파” [화보]

입력 2019-05-23 09: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경수진 “연기 스펙트럼 아직 부족, 나를 많이 알리고파” [화보]

배우 경수진이 여성종합지 화보를 통해 여름철 사랑스러우면서도 도회적인 여성의 매력을 물씬 풍겼다.

경수진은 23일 발행된 ‘여성조선’ 6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이 화보에서 경수진은 옐로 컬러의 슬리브리스 원피스를 착용, 청량감 넘치는 그만의 독보적인 화보를 완성했다. 특히 오버사이즈의 매니쉬룩으로 시크하면서도 고혹적인 반전매력까지 발산해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여성조선과의 인터뷰에서 경수진은 “약 1년 반만에 TV조선 주말드라마 ‘조선생존기’에 출연한다. 극 중 제가 맡은 역할은 재활의학과 의사다. 에너지가 강한 캐릭터로 여장부 같달까, 사랑스러운 부분도 있고 다양한 매력을 지녔다”고 소개했다.

연기 스펙트럼이 넓어지는 것 같다는 질문에 “아직 많이 부족하다. 어떻게 해야 더 대중적으로 시청자들 마음에 다가갈 수 있을지 늘 고민한다. 안판석 감독님의 ‘밀회’ 출연 이후부터 밝은 캐릭터들이 많이 들어왔다. 하루빨리 ‘경수진의 옷’에 더욱 잘 맞는 대표작을 만나, 다양한 모습과 함께 저라는 사람을 대중적으로 각인시켜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경수진은 TV조선 주말드라마 ‘조선생존기’ 주연을 맡아 시청자들과 곧 만난다. ‘조선생존기’는 가난하지만 반드시 지켜야 할 것이 있는 2019년의 청춘 한정록과 사람대접 못 받는 천출이자 애초에 가진 게 없어 잃을 것도 없는 1562년의 청춘 임꺽정이 만나 펼치는 유쾌한 활극. 오는 6월 8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