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③] ‘바바바’ 이엘 “실제로는 순해, 먼저 다가가는 스타일”

입력 2018-03-26 11:08:00
프린트

배우 이엘이 작품 속 ‘센 캐릭터’와 실제 성격의 차이를 언급했다.

이엘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바람바람바람’ 인터뷰에서 “내 입으로 말하기 좀 민망하지만 실제의 나는 순하다”고 밝혔다.

그는 기존 작품 속 센 이미지 때문에 받은 오해에 대해 “그래서 내가 연애를 못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엘은 “‘바람바람바람’ 포스터 촬영할 때 이성민 선배에게 애교를 부렸는데 선배가 ‘촬영할 때 좀 이러지! 넌 좀 어려웠더. 임마’라고 하시더라. 나는 최대한 선배님께 편하게 한다고 생각했는데 어려워하셨더라”고 털어놨다.

하지만 마음에 드는 사람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다가가는 스타일이라고. 이엘은 “동성이든 이성이든 매력을 느끼면 내가 먼저 적극적으로 다가가는 편이다. 한 번은 어떤 작가의 책을 읽고 책이 너무 마음에 들어서 SNS를 팔로우했다. 그의 글을 즐겨 읽다가 먼저 ‘작가님 우리 만나죠’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실제로 만났고, 지금은 둘 도 없는 친구가 됐다”고 말했다.

‘바람바람바람’은 20년 경력을 자랑하는 ‘바람’의 전설 석근과 뒤늦게 '바람'의 세계에 입문하게 된 매제 봉수, 그리고 SNS와 사랑에 빠진 봉수의 아내 미영 앞에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제니가 나타나면서 걷잡을 수 없이 꼬이게 되는 상황을 그린 영화. 이엘은 극 중 이성민 신하균과 묘한 관계에 빠지는 제니를 연기했다.

이엘과 더불어 이성민 신하균 송지효가 출연하고 ‘스물’ 이병헌 감독이 연출한 ‘어른들의’ 코미디 영화 ‘바람바람바람’은 4월 5일 개봉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