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 ‘예쁜 누나’ 정해인 “‘손예진과 사귀라’는 반응이 제일 좋았다”

입력 2018-05-29 12:50:00
프린트

인터뷰 당일 사진 촬영을 하지 않았지만 배우 정해인은 일명 ‘준희 수트’를 차려입고 왔다. 그는 “준희처럼 보이고 싶어서”라고 이 수트를 입고 온 이유를 밝혔다. 이 첫 마디를 비롯해 인터뷰 내내 정해인은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이하 ‘예쁜 누나’)에서 느낀 행복을 말하기 시작했다. 준희가 진아와 사귀었다면 정해인은 ‘예쁜 누나’ 작품 자체와 연애를 한 것 같았다.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한 애정 덕분일까. 19일 종영한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서준희 역을 맡은 정해인은 자신의 이름을 톡톡히 알리며 첫 주연작 신고식을 무사히 치렀다. 또 손예진을 비롯해 안판석 감독 등에게서 “정해인 자체가 서준희였다”라는 극찬을 듣기도 했고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하면서 ‘대세남’의 인기를 누리기도 했다.

Q. 드라마가 많은 사랑을 받았다. 소감이 남다를 것 같은데.

A. 촬영이 안 끝나길 바랐다. 달력을 넘기는 게 아쉬울 정도로. 이 섭섭함을 달리 표현할 방법이 없더라.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가 마치고 나서 굉장히 공허했다. 드라마가 많은 사랑을 받아서 너무 감사하고 더 책임감 있는 배우가 돼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또 안판석 감독님과 손예진 선배에게 감사드린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 이 작품 전에는 절 전혀 모르셨던 안 감독님이 절 캐스팅 해주셔서 감사하고 제가 편안하게 연기를 할 수 있게 해준 손예진 선배에게 감사를 드린다.

Q. ‘준희’ 캐릭터로 엄청난 사랑을 받았다. 준희를 연기하며 비슷한 면을 발견하기도 했나.

A. 사실 준희는 내가 봐도 너무 멋지다. (웃음) 전체적으로 대본과 연출력이 뛰어났기에 준희가 사랑받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준희와 나의 공통점이라 한다면 ‘조숙함’이다. 어린 나이에 어머니를 여읜 준희는 누나가 있지만 빨리 커야 했다. 나는 어렸을 적부터 부모님께서 맞벌이를 하셨고 늦둥이 동생이 있어 다른 아이들보다 빨리 어른스러워져야겠다는 생각을 한 것 같다. 그래서 쓸데없이 진지하다. 준희는 유머러스함이라도 있지, 나는 정말 ‘노잼’(재미가 없음)이다. 그래서 친구들이 내겐 농담도 잘 못하고 우스갯소리를 문자로도 보내지 못한다. 예전에 그랬다가 의가 상할 뻔한 적이 있었다.(웃음)


Q. 연애 스타일은 어떤 편인가.

A. 좋아하는 사람에게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것은 준희와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예쁜 누나’를 통해 배운 점이 있다면 사랑에는 용기가 필요하다는 것었다. 마지막에 준희가 제주도에 간 것도 큰 용기를 낸 것이라 생각한다. 그리고 많은 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알게 됐다. ‘이 사람이 내 마음을 알아주겠지’라는 건 오히려 오해를 부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드라마를 통해 연애를 조금 더 배운 것 같다.

Q. 선배인 손예진이 상대 배역이라 들었을 때는 어땠나.

A. 내가 괜히 폐를 끼칠까 걱정이 됐다. 그런데 손예진 누나가 ‘넌 충분히 준희 같으니까 걱정하지 마라’고 하시며 어색하면 어색한대로 연기하면 된다고 하셨다. 아직도 그 문자를 간직하고 있다. 누나가 절 존중해주시니 편하게 연기에 임할 수 있게 됐다. 다행히 많은 분들이 연기 호흡이 잘 맞는다고 하시니 뿌듯했다. 작가님께서도 종방영 때 ‘너라는 사람을 모르고 글을 썼는데 어떻게 이렇게 딱 맞는 사람이 왔다’라고 하셔서 너무 놀랐다.

Q. 이 드라마에서는 명장면이 많았다.

A. 리허설을 많이 안 했다. 리허설을 계속하면 정제되고 갇혀버릴 것 같아서 한 번 정도의 리허설을 마친 뒤 본 촬영에 들어갔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장면 중 하나는 윤진아(손예진 분)가 자신이 왜 좋은지 이유를 대보라고 했을 때 준희가 “윤진아라서 좋다”라고 말하는 장면이다. 우리가 누군가와 사랑을 할 때는 상대방의 어떤 점이 좋아서 사귀는 게 아니라 그 사람 자체가 좋아서 사귀지 않나. 그 대사가 공감이 많이 됐다. 또 한 장면은 마지막에 “내 우산 내놔”라는 장면인데 그 대사에 함축적인 의미가 담겨있어서 참 좋았다.

Q. 연기를 하면서 힘든 점이 있었다면.

A. 극이지만 사랑의 방해물이 들어올 때는 정말 힘들더라. 메이킹 필름을 보면 내가 정말 힘들어한다는 게 눈에 보인다. 즐겁게 웃으면서 하려고 해도 내 마음처럼 안 되더라. 드라마는 진짜가 아니지만 정말 진심을 다해 연기를 하려고 노력했다. 매 순간 그랬다.


Q. 연인 호흡이 워낙 좋아서 실제 사귄다는 이야기도 있었고…. 시즌2가 나왔으면 좋겠다는 시청자들의 이야기도 있다.

A. 나도 들었다. ‘사귀어주세요’라는 반응도 본 거 같다. 사실은 아니지만 그런 말을 들을 때 가장 기분이 좋다. 그 만큼 손예진 누나와 연기 호흡을 잘 맞췄다는 뜻이기도 하니까. 시즌2는 늘 상상해 본다. ‘신혼일기’가 될 수도 있고 결혼을 준비하는 과정이나 결혼으로 가기까지 연애를 담을 수도 있지 않을까. 그렇게 되면 준희는 ‘장서갈등’부터 해결해야 한다.

Q. 안판석 감독은 어떤 연출가였나.

A.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있으신 분이다. 막내 스태프까지 다 챙기시고 인간적인 모습이 보기 좋았다. 지휘자로서 역할이 결코 쉽지 않음을 다시 알게 됐다. 그리고 이번 드라마에서는 촬영 시간이 12시간이 넘은 적이 없었다. 8시간 동안 숙면하고 촬영에 들어갔다. 두 달 동안 65회차를 찍었으니 기적이라고도 할 수 있다. 그 만큼 모든 스태프들이 한 장면이 잘 나오게끔 하는 집중력이 돋보인 드라마가 아니었을까.

Q. 다른 배우들보다 늦게 데뷔를 한 편이다. 조바심은 없었나.

A. 없었던 것 같다. 내가 좋아하는, 주어진 이 길을 갔을 뿐이고 행복하게 걸었다. 앞으로도 그럴 거다. 매 순간 감사하고 행복할 따름이다.


Q. 가족들은 뭐라고 하나.

A. 사실 우리 가족이 가장 혹독한 평가자다. 드라마를 같이 보면 지적을 받았다. 특히 동생은 ‘이건 좋았고 저건 별로였어’라며 장문의 문자를 보내주기도 한다. 평소에는 애교가 많은데 이럴 때는 냉정하다.

Q. 늦둥이 동생이라고 했나. ‘예쁜 누나’를 찍고 태도가 좀 달라지진 않았나. 예를 들어 셀카를 같이 찍거나 하는 등의 귀여운 행동 같은 것 말이다.

A. 하하. 오히려 반대다. 동생이 이제는 나랑 셀카를 안 찍으려고 한다. 게다가 나 역시 동생이 나 때문에 사생활이 노출되길 바라지 않는다. 그런데 달라진 점이 있다면 어떤 말이나 행동을 할 때 조심하는 편인 것 같다. 자기가 잘못하면 안 된다는 생각이 들어서일까, 예전보다 책임감 있게 사는 것 같더라.

Q. 차기작은 정했나. 큰 인기를 얻어서 차기작 선택에 부담을 느낄 것 같다.

A. 아직 정하지 못했다. 영화가 되지 않을까. 급하게 선택하려고 하진 않을 것 같다. 로맨스나 코미디를 해보고 싶은데, 내가 재미가 없어서 안 되려나. 연기 욕심이 많아서 뭐든지 다 해보고 싶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아마 내 기억 속에 기억되는 첫 번째 작품이지 않을까. 첫 주연작이기도 하고 행복하게 찍은 작품이라서. 대표작이 꼬리표가 될 수도 있지만 그건 내가 해결해야 할 숙제라고 생각한다. 매 순간 도전할 테니 많은 응원을 해주셨으면 좋겠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