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②] ‘허스토리’ 김희애 “부산 사투리, 처음에는 발연기였다”

입력 2018-06-12 11:50:00
프린트

[DA:인터뷰②] ‘허스토리’ 김희애 “부산 사투리, 처음에는 발연기였다”

배우 김희애가 부산 사투리의 고충을 털어놨다.

김희애는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허스토리’ 인터뷰에서 “사투리도 일본어도 너무 어려웠고 잘 안 되더라. 고생스러웠다. 그런데 할머니들은 그 시절 고생하면서 힘든 시기를 겪으셨지 않나. 그에 비해 이건 아무것도 아니다 싶더라. 될 때까지 해보자 싶었다”고 말했다.

‘허스토리’는 관부 재판 실화를 소재로 한 작품으로 1992년부터 1998년까지 6년 동안 오직 본인들만의 노력으로 일본 정부에 당당히 맞선 할머니들과 그들을 위해 함께 싸웠던 사람들의 뜨거운 이야기를 담은 영화. 김희애는 극 중 6년 간 관부 재판을 이끌어가는 원고단 단장 문정숙을 연기했다. 부산 사람이라는 설정 때문에 부산 사투리를 완벽하게 소화해야 했다.

김희애는 “처음에 사투리를 들었을 때는 과장된 느낌이 들었다. ‘웃기는 캐릭터가 아닌데’ 싶어서 선생님께 진지하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기존 선생님 말고 다른 사람과도 통해해보니 사투리도 여러 버전이 있더라. 다양한 분들과 통화했는데 남자 분들과도 통화했다. 여러 가지를 습득한 다음에 그때 감정에 따라 연기했다”고 밝혔다. 그는 “거의 다 외워서 연기했다. ‘내 마음대로 하면 되지’ 싶었는데 녹음해서 들어보니 내가 들어도 너무 발연기더라. 연기는 두 번째였다. 일단 사투리가 되어야 진짜로 보여질 것 같아서 더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허스토리’에서 김희애의 친구 역할을 맡은 배우이자 경상도 출신인 김선영도 김희애의 사투리를 인정했다고. 김희애는 “선영 씨가 대본 리딩할 때는 별 이야기를 안 하더라. 이후 첫 촬영 날에 언급했다. 차에서 기다리다가 스탠바이 상태라고 해서 헐레벌떡 들어가 리허설도 안 하고 찍었다. 첫 촬영한 신이 영화에 나오는 첫 신”이라고 밝혔다. 그는 “준비를 많이 했지만 심장이 쿵쾅대더라. 촬영을 마치고 선영 씨가 ‘언니 왜 이렇게 달라졌노’라고 하더라”면서 “대본 리딩 때는 ‘사투리를 저렇게 해서 어떻게 하나’ 걱정했는데 ‘다행이다’ 싶었다고 하더라”고 회상했다.

김희애의 노력과 열연이 담긴 ‘허스토리’는 27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