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키인터뷰:얘어때?②] 네이처 채빈·하루 “롤모델은 에일리·트와이스 모모”

입력 2018-08-04 10:55:00
프린트

[루키인터뷰:얘어때?②] 네이처 채빈·하루 “롤모델은 에일리·트와이스 모모”

★ 나만 아는 스타가 아닌 내가 먼저 찜한 스타! 동아닷컴이 야심에 차게 준비한 ‘얘 어때?’는 신인들의 매력을 파헤치고 소개하는 인터뷰입니다. 이름, 얼굴이 낯설다고요? 당연하죠~! 하.지.만. 미리 알아두는 게 좋으실 겁니다. 나중에 엄청난 스타로 성장할 아티스트들이거든요.★

신인 그룹 네이처는 지난 3일 ‘알레그로 칸타빌레(너의 곁으로)’로 정식 데뷔했다. ‘알레그로 칸타빌레’는 싱그러운 청춘의 에너지를 뿜어내는 발랄한 곡이다. 지친 현대 사회에 힐링을 선사하겠다는 네이처 여덟 멤버들의 이야기를 정리했다.

◆ 스타 자기소개서

1. 이름 : 채빈(최유빈)
2. 담당 : 보컬
3. 취미 : 노래감상, 독서
4. 특징 : Mnet ‘프로듀스101 시즌1’ 출신

“('프로듀스101’ 출신이네요?) 미디어라인이라는 소속사 연습생이었는데 당시에는 그냥 출연하라고 해서 뭔지도 모르고 나갔었요. 101명이 있더라고요. 참여만 한 것으로..하하.”


◆ 스타 자기소개서

1. 이름 : 하루(아베 하루노)
2. 담당 : 댄스
3. 취미 : 영화감상
4. 특징 : 스포츠 댄스 선수 경력

“저는 일본 나이로는 8세 때부터 스포츠댄스를 했어요.”


Q. 트윙클 라인에는 멤버 하루와 채빈이 있네요.

- 채빈 ; 제가 지은 이름이에요. 저는 보컬이고, 하루는 댄스 포지션이죠. 각자의 위치에서 빛날 수 있어요.

- 하루 ; 일본에 있을 때 10년 동안 스포츠댄스를 배웠고 대표 선수였어요. 매력을 빛낼 수 있습니다.

Q. 어떻게 네이처로 데뷔하게 됐어요?

- 채빈 : 3년 동안 미디어라인이라는 소속사에서 연습을 했었어요. 대학 입시를 준비하면서는 개인적으로 연습을 했고, 오디션을 통해 합격했습니다.

- 하루 : K팝을 좋아해서 관심을 많이 갖고 있었어요. 일본에 있을 때 한국 오디션이 있으면 많이 참가했었어요. 한국에서 하는 춤 유학(?) 연수를 갔을 때 인스타그램으로 캐스팅 제안을 주셨고, 오디션을 봐서 합격했어요.

Q. 자신의 롤모델을 소개해주세요.

- 채빈 : 보컬적으로 에일리 선배님처럼 되고 싶다. 파워풀하고 무대 장악력도 최고예요. 그리고 전지현 선배님이요. 저도 나중에 선배님처럼 일상적인, 자연스러운 연기를 하고 싶어요. 또 기회가 된다면 레드벨벳 아이린 선배님을 꼭 만나고 싶습니다. 제 휴대전화에는 셀카보다 아이린 사진이 더 많아요. (웃음)

- 하루 : 트와이스 모모 선배님이요. 왜냐면 저도 춤 좋아하는 일본 사람인데 모모 선배님도 춤 잘 추시고 저와 같은 일본인이라 닮고 싶어요.

사진제공=n.CH 엔터테인먼트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